통계로 보는 부천, 문화로 발전하고 경제로 도약하는 부천
행정규제개혁 게시판 내용보기
통계를 알면 세상이 보인다 (2007-9 : 지난 해 가계대출 600조원 육박)
담당부서 관리자 구분 기타통계동향 작성일 2007-06-25
통계속의 세상 / 2007. 3. 6 매일경제 Datanews입니다.
===================================================

지난해 가계대출 잔액이 6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은행(www.bok.or.kr)이 발표한 <2006년 중 가계신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가계대출 잔액이 550.4조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5% 증가했다.

가계대출을 용도별(신규취급액 기준)로 살펴보면, △주택용도 54.6% △소비 및 기타 용도 45.4%였으며, 담보형태별(잔액기준)에 따라서는 ▲주택담보 57.9% ▲신용·보증 31.5% ▲기타 담보 10.6% 등으로 조사되었다.
판매신용은 2006년12월말 현재 31.5조원으로 2006년 한 해 동안 총 3.5조원 늘었고,
신용카드회사 등 여신전문기관의 판매신용은 국내소비가 비교적 활기를 띠고 해외소비도 크게 늘어난 가운데 연간 증가액이 3.3조원을 기록했으며, 백화점 등 판매회사의 판매신용도 2,508억원 확대됐다.

한편,
가계대출과 판매신용을 합친 가계신용 잔액은 지난해 12월말 582.0조원으로 연간 60.5조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2003년 이후 정부의 과도한 가계대출 증가 억제 정책과 가계 스스로의 채무조정 노력 등으로 크게 둔화됐던 가계신용 잔액 증가세가 2005년부터 반전된 것으로 분석됐다. [유지은 기자]
첨부파일
목록보기
다음글
2007. 2월 소비자 물가 동향입니다.
이전글
통계를 알면 세상이 보인다(2007-8 : 급증하는 기관 해외주식투자)